아직 갈 길이 먼 GMO표시제

내 아이와 가족, 지인을 위한 먹을거리는 뒷면에 표기된 성분을 살펴서 깐깐하게 따져보고 고릅니다. 먹을거리를 선택하는 것은 모든 소비자의 ‘자유’이자, ‘권리’입니다. 따라서 모든 가공품은 식품성분표시제에 따라 해당 성분을 명시해야 할 법적 의무가 있는 것입니다. 이미 우리 사회에서는 유전자조작식품(이하 GMO)에 대한 안정성 논쟁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.

얼마 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GMO 표시제를 개정(1월 25일) 및 시행(2월 4일부터)했지만, 아직은 맹점이 많아 수정·보완되어야 할 미완의 정책입니다. 더 구체적이고, 자세한 이야기를 듣고자 한살림서울의 식생활위원장, 조합원, 생산자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. GMO 표시제, 현 정책의 문제점은 무엇이고, 이 문제점을 보완·해결하기 위한 정책은 과연 무엇일까요.

5월 반GMO활동 보러가기(클릭)